" /> 한일 관계악화 불구, 대구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 역대 최고, , 지난해 11월 기준, 누적 외국인 관광객 64만 6천명 기록, , 대구를 방문한 누적 외국인 관광객 수가 2019년 11월 기준 64만6천명을 > 문화/체육 | 베스트신문사

한일 관계악화 불구, 대구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 역대 최고, , 지난해 11월 기준, 누적 외국인 관광객 64만 6천명 기록, , 대구를 방문한 누적 외국인 관광객 수가 2019년 11월 기준 64만6천명을 > 문화/체육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신문사
베스트신문사
베스트도민일보
베스트광역일보
최종편집일: 2020-03-20 12:01:38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최신뉴스

문화/체육

한일 관계악화 불구, 대구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 역대 최고, , 지난해 11월 기준, 누적 외국인 관광객 64만 6천명…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20-01-20 16:07

본문

 

[대구시 : 최민희 기자] 한일 관계악화 불구, 대구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 역대 최고

 

지난해 11월 기준, 누적 외국인 관광객 64만 6천명 기록

 

대구를 방문한 누적 외국인 관광객 수가 2019년 11월 기준 64만6천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51만 3천명과 비교해 25.9% 증가한 수치다.

 

해외 국가별로는 대만 관광객이 27만 9천명으로 전년 대비 43.4%증가했고, 일본 관광객 7만명, 중국 관광객 6만1천명으로 각각 23.3%, 42.9%의 증가율을 보였다.

 

대구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 수도 크게 증가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대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 수가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누적 18만9천명을 기록해 전년 9만5천명 대비 94.6% 증가했다.

 

또한 2019년 연말기준으로 보면 한일 관계 악화에도 불구하고 대구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는 역대 최고 수치인 70만명 이상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외국인 관광객이 대폭 증가한 이유는 해외 현지 방송프로그램 유치로 인한 대구관광 브랜드 확산과 대구국제공항 신규 직항노선 증가, 비중국시장인 일본, 대만, 동남아 등 해외시장 다변화정책 추진과 여행사별 맞춤형 특화관광상품 개발 등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난해 대만관광객이 주목하는 5대 신규 여행도시로 대구가 2위를 기록하는 등 최근 아시아권 관광객들의 대구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대구, 경북관광의 해를 맞이해 기발한 마케팅전략으로 이러한 상승 흐름을 유지해 나가 올해 100만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반드시 이루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최근 대구 관광 인지도 상승추세에 맞춰 2025년 아시아 관광도시 TOP 50 진입 및 글로벌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미래지향적 관광정책을 추진 할 계획이며, 2018년 유로모니터 인터네이셔널(Euromoniter Internatioanal,리서치 조사기관) 외국인 관광객 유입자수 기준, 대구는 아시아 관광도시 TOP 100중 90위를 기록중이다.

 

베스트대구광역일보 : 최민희기자 cmh@bestdaily.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화/체육 목록

Total 87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120,909
전체누적
30,834,788
로고 상단으로 제호: 베스트신문사 | 대표/발행인 : 정성환 | 발행소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 2015.03.09 | 사업자등록NO : 403-65-00019
종별 :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 전국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환
사무소 : 경북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307호 (휴천동, 노블레스)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 대표/발행인/편집인 : 정성환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 E-mail : best@best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농협 에스크로 농협: 301-0183-7998-41 (베스트신문사 : 정성환)
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 2015-경북영주-1131